NeoZest 눈큰아이입니다.

오늘은 큰아이와 함께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로봇월드에 다녀왔습니다.
다양한 임베디드 로봇들이 교육용, 산업용으로 많이 소개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문득...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집에 가서 컴퓨터에 리눅스를 설치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현재 리눅스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

모처럼 설치하다 보니 페도라로 할까 하다가 요즘은 우분투가 괜찮다고 해서 우분투 서버를 설치 했습니다. 그런데  X가 설치가 안되고 콘솔만 뜨길래 지금 인터넷에서 뒤져가면서 UI환경을 추가로 설치해 주고 있습니다. ^^ 정말 서버로 쓸 용도는 아니라서...UI가 있는 환경이 좋겠더라구요.

지금까지 apt-get install로 xorg gnome gde ubuntu-desktop을 차례로 설치하고 있습니다. 저 순서대로 설치해야 하는 것은 아니구요. 조금씩 제가 원하는 것이 안되어서 찾아보고, 찾아보고, 또 찾아보면서 추가하고 있는 것이랍니다.

그러고 보니 제가 제일 처음 사용했던 배포판인 슬랙웨어의 소식이 궁금해 지네요. 슬랙웨어를 5.25인치 디스크에 담아서 설치하다보면..꼭 마지막 장이나 그 앞장에서 오류가 발생했던 가슴아픈 기억들이 있는데...
그래도 간결성하면 슬랙웨어였죠.

여하튼 우분투의 첫인상도 슬랙웨어와 비슷하네요.

오랜만에 집에서 리눅스 환경을 구축하다 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한때는 리눅스에서만 작업했었는데...지금은 윈도우와 리눅스, 맥을 오가면서 사용하고 있군요. 운영체제만 멀티플레이어네요 :)

^^ 주말들 잘 보내시고..다음주 부터는 그동안의 이야기를 하나씩 올려볼까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