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7.10 늘 발전하는 사람. (1)


개인적으로 사교육시장을 좋아하지는 않는다. 그래서인지 메가스터디 엠베스트의 김성오 사장이 쓴 "육일약국 갑시다"는 계속 망설였다.

지난주말 그냥 책을 펼쳤다. 선입견에 의해 좋은 이야기를 놓칠 수는 없으니깐.

읽은 느낌은 뭐랄까..정말 열심히 사는 분의 멋진 인생 이야기? 그러나 소위 자기계발소설보다 설득력이 있고, 힘을 가지는 이유는 본인이 직접 겪은 이야기를 적었기 때문이다.

전체적인 평점 : ★★★★

이 글을 적고 있는 동안 삼성경제연구소(SERI)에서 올해 CEO가 휴가때 읽을 책 20권을 선정해서 발표했는데, 여기에 육일약국갑시다가 선정되었다.

이 책을 읽고  '정직'과 '성실'은 지금도 기업에 적용되는 최고의 가치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과연 우리나라 CEO중에서 이를 실천하고 있는 분은 어느정도나 될까 하는 생각도 든게 사실이다.

기억에 남는 몇몇 부분을 옮겨적어본다.

- 결과가 빨리 나오지 않는다고 6개월이나 1년만 하고 말았다면 일어나지도 않았을 일이다. 하지만 남에게 피해를 주거나 돈이 드는 일이 아닌데 못할 이유는 없다.

- 바로 '경쟁력'이었다. 객관적인 경쟁력이 없으면 주관적인 경쟁력이라도 만들어야 했다.

- 현 상태를 유지하기 보다는 끊임없이 새롭게 변신하기를 꿈꾼다. 사소한 시도라도 거듭하다보면 새로운 가능성이 열리기 때문이다. 특히나 없는 사람은 '살기 위한 몸부림'을 쳐야 한다. 그런 과정을 통해야 혁신도 가능하다. 혁신을 방해하는 가장 큰 장애물은 바로 고정관념이다.

- 고객은 존중하면 존중할수록, 매장에 앉아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매출은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릴 것이다.

- 내 손을 통해 '확실한 마무리 혹은 끝맺음'을 해주면 손님의 신뢰도와 믿음은 급격히 상승하게 된다. 이는 고객이 충성도를 높이는 동시에 잠재고객을 수면위로 끌어올리는 과정이기도 하다.

- 매일매일 정성껏 씨앗을 뿌리다보면, 오늘 거두는 열매도 있고 내일 거두는 열매도 있기마련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하루도 거르지 않고 씨앗을 뿌리는 것이다. 매일 두개의 싸잇을 뿌리고 하나의 열매를 거두면, 점점 수확은 늘어나게 될 것이다.

- '장사란 이익을 남기기보다 사람을 남기기 위한 것이다. 사람이야 말로 장사로 얻을 수 있는 최대의 이윤이며, 신용은 장사로 얻을 수 있는 최대의 자산이다. (조선후기 거상 임상옥)

- 한사람이라도 더 남기기 위하여 직원들을 소중히 여기고, 그들이 최대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는 것은 CEO의 필수덕목이다.

-어제는 바꿀 수 없지만, 오늘은 자신의 의지로 바꿀수 있다. 생각을 실행하는 힘을 키워야 할 때다. 꿈을 이루는 단 하나의 방법은 발로 뛰는 것이다.

-엠베스트 4대 금기 사항 : 아닌 것을 맞다고 하는 것, 맞는 것을 아니다라고 하는 것, 작은 것을 크다고 하는 것, 큰것을 작다고 하는 것

-짧은 인생은 시간의 낭비에 의해서 더욱 짧아진다.

- 나무도 쓸만한 놈이 먼저 베인다. 경쟁력을 갖춘 사람에게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일상생활이나 비즈니스에서 능력을 발휘하려면 결정적인 순간에 자신만의 카드를 내밀 수 있어야 한다. 이는 오랜 노력, 다양한 경험을 통해 이루어진다.

- 날짜와 시간, 약속을 칼같이 지키는 것, 그것이 우리회사를 보증수표로 만드는 지름길이다.

- 업체관계자들과 직원들은 내게 대단하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그것은 대단한 것이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집념과 사소한 일 하나를 처리하는데도 만가지 방법이 있다고 생각하는 마인드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 얻어먹는 근성을 경계하라. 다른 사람이 가진 것을 얻어먹으려 하지 말고, 네가 스스로 자립해서 오히려 남을 도와주는 사람이 되라.




 

육일약국 갑시다 상세보기
김성오 지음 | 21세기북스 펴냄
무일푼 약사 출신의 경영인에게 배우는 독창적 경영 노하우! 서울대 약대 졸업 후, 10여 년 동안 마산에서 약국을 경영한 現 메가스터디 엠베스트 중등부 김성오 대표. 그가 처음 '육일약국'을 시작했을 때는 4.5평의 작은 가게였다. 그 후 불굴의 의지로 '육일약국'을 마산의 랜드마크로 만들어냈으며, 영남산업 대표이사, 메가스터디 부사장 등을 거치며 현재 잘 나가는 기업의 공동 CEO가 되었다. 『육일약국 갑시다』는 5
Posted by NeoZ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