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찮게 어제읽은 책이 푸앵카레의 추측이 어떻게 풀렸을까라는 책이었는데, 오늘 출근해 보니, '예병일의 경제노트'에서 이 푸앵카레 추측을 푼 페렐만에 대한 글이 올라와있다.

페렐만은 100년의 난제라는 푸앵카레 추측을 풀기 위해 엄청난 집중(몰입)을 했다. 그것이 세상사람들이 보기에는 독특하지만, 그에게는 집중하는 방식이었다.

페렐만은 2000년 미국 한 수학연구기관이 100년간 수학자들을 괴롭혀온 문제들에 현상금(?)을 내걸었던 문제중 하나를 2002년도에 풀어냈다. 더 놀라운 점은 2000년에 자신의 이론을 수립하고, 이후 2년동안 발표하지 않고 검증을 했다는 것이다. 발표이후 2년간 수학계의 검증이 이어졌고, 수학계의 노벨상이라는 필즈상이 주어졌으나, 거액의 상금과 명예를 거부했다.

그는 여전히 '충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삶을 몰입하고 있는 것 같다.

페렐만에게서 배울 점들은 많이 있지만, 사고와 행동의 일치가 가장 마음에 와닿는다. 사실 내가 세운 원칙을 100% 지키면서 살아가기에는 너무나 힘들고, 불편함이 많다. 그래서 현실과 약간의 타협을 하는데..페렐만의 삶은 그렇지 않아 보인다.

또 하나는 몰입과 진정성이다. 자신의 인생을 수학에 거는 그가 한편으로는 불쌍해 보이기도지만, 한편으로는 부럽고, 존경스럽다.


100년의 난제 : 푸앵카레 추측은 어떻게 풀렸을까
카테고리 과학
지은이 가스가 마사히토 (살림MATH, 2009년)
상세보기


이 책은 방송후기 책 정도이지만, 마사히토씨가 페렐만을 만나기 위해 준비해가는 과정을 통해 난해한 수학의 세계를 일반인이 그나마 알아들을 수 있게 적어주고 있다.

나만의 별점 : ★★★



기억에 남는 말

그러나 이 문제는 우리를 아득히 먼 세계로 데려갈 것이다. - 앙이 푸앵카레, 1904년


Posted by NeoZ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