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퇴근길에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받았던 이외수님의 '글쓰기 공중부양'책을 읽었다.
읽던중 요즘 정국+요즘 들었던 좋은 소프트웨어에 대한 생각들을 정리해주는 듯한 느낌을 받은 글이 하나 있어 소개할까 한다.


[원문]
나쁜 놈은 좋은 글을 쓰지 못한다.
어떤놈이 나쁜 놈일까.

나는 딱 한가지 부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바로 나뿐인 부류다. 그러니까 나뿐인 놈이 바로 나쁜 놈이다. 개인적으로 나뿐인 놈이 음운학적인 변천과정을 거쳐 나쁜 놈이 되었다는 생각이다. 남들이야 죽든말든 자기만 잘되면 그만이라고 생각하는 부류들은 무조건 나쁜놈에 속한다.

도대체 우주 어느 공간에서 어떤 존재가 나뿐일 수 있단 말인가.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은 먼지 한 점일지라도 만우주와 연결되어 있으며 저마다 존재할 이유와 가치를 지니고 있다. 그런데도 세상에는 나뿐인 듯이 살아가는 놈들이 있으니 그들이 어찌 좋은 글을 쓸 수 있기를 기대하랴

글은 쓰는 자의 인격을 그대로 반영한다. 사물의 속성을 파악하는 일은 사물과의 소통을 시도하는 일이며 사물과의 소통을 시도하는 일은 사물과의 사랑을 시도하는 일이다. 얼마나 거룩한 일인가. 나뿐인 놈들에게는 절대로 기대할 수 없는 일이다.



이 글에서 "나쁜 놈"을 "나쁜 정치인/리더"로, "사물"을 "국민/구성원"으로 바꿔 읽어봐도 말이 된다.

[정치 관점으로 바꾼 글]
나쁜 리더는 좋은 정치를 펴지 못한다.
어떤놈이 나쁜 놈일까.

나는 딱 한가지 부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바로 나뿐인 부류다. 그러니까 나뿐인 놈이 바로 나쁜 놈이다. 개인적으로 나뿐인 놈이 음운학적인 변천과정을 거쳐 나쁜 놈이 되었다는 생각이다. 남들이야 죽든말든 자기만 잘되면 그만이라고 생각하는 부류들은 무조건 나쁜놈에 속한다.

도대체 우주 어느 공간에서 어떤 존재가 나뿐일 수 있단 말인가.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은 먼지 한 점일지라도 만우주와 연결되어 있으며 저마다 존재할 이유와 가치를 지니고 있다. 그런데도 세상에는 나뿐인 듯이 살아가는 놈들이 있으니 그들이 어찌 좋은 정치를 펼치기를 기대하랴

정책은 정책을 펼치는 자의 인격을 그대로 반영한다. 국민의 뜻을 파악하는 일은 국민과의 소통을 시도하는 일이며 국민과의 소통을 시도하는 일은 국민과의 사랑을 시도하는 일이다. 얼마나 거룩한 일인가. 나뿐인 놈들에게는 절대로 기대할 수 없는 일이다.
 

[소프트웨어 관점으로 바꾼 글]
나쁜 개발자는 좋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지 못한다.
어떤놈이 나쁜 놈일까.

나는 딱 한가지 부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바로 나뿐인 부류다. 그러니까 나뿐인 놈이 바로 나쁜 놈이다. 개인적으로 나뿐인 놈이 음운학적인 변천과정을 거쳐 나쁜 놈이 되었다는 생각이다. 남들이야 죽든말든 자기만 잘되면 그만이라고 생각하는 부류들은 무조건 나쁜놈에 속한다.

도대체 우주 어느 공간에서 어떤 존재가 나뿐일 수 있단 말인가.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은 먼지 한 점일지라도 만우주와 연결되어 있으며 저마다 존재할 이유와 가치를 지니고 있다. 그런데도 세상에는 나뿐인 듯이 살아가는 놈들이 있으니 그들이 어찌 좋은 글을 쓸 수 있기를 기대하랴

소프트웨어는 개발자의 인격을 그대로 반영한다. 고객이 원하는 바를 파악하는 일은 고객과의 소통을 시도하는 일이며 고객과의 소통을 시도하는 일은 고객과의 사랑을 시도하는 일이다. 얼마나 거룩한 일인가. 나뿐인 개발자들에게는 절대로 기대할 수 없는 일이다.
 


여러모로 변형이 가능한 글....

좋은 글은 좋은 화두를 제공해 주는 것 같다.

아 출근해야지.


Posted by NeoZ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