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 인근 야산에서 바람때문에 불이 났다. 지금(월요일)은 완전 진압되어 별 다른 소식이 없지만 이방인인 나에게는 이번 화재 사건의 대처 모습이 다르게 다가온다.




우선 산불이 발생하자, 이 소식을 맨먼저 접한 사람은 우리 가족중 큰 아이이다. 스냅챗으로 친구들로 부터 화재소식을 들었다고 한다. 5분전 쯤 소방차/경찰차가 긴급 출동한 이유를 알게되는 시점이었다.


이후 밖을 보니 파란 하늘에 검은 연기가 나고 있었다. 사실 이때까지만 해도 그렇게 큰 불이 난 줄은 몰랐다. 아이들과 함께 수영장에 가서 놀았으니까... 수영장에 있는데 계속 비행기, 헬리콥터가 날라다니고, 검은 연기도 짙어지고 있었다.


이때 페이스북을 보니, 시에서 긴급 공지 내린 것이 지역 커뮤니티에도 공유되어 있었다. 시청/ 화재당국 트위터를 보기 시작했다. 처음엔 1 에이커(대략 천평)정도가 화재 지역이라고 공지되었다.


잠시 뒤 시 경계를 넘어 더 많은 소방관이 투입되기 시작했다. 이 시점 즈음 재가 집에 날리기 시작했다.


시 당국에서 약 2000명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리고, 집으로 가는 길들을 차단하기 시작했다.

- 이미 재난으로 인정된 듯, 페이스북 열자 안전한지 여부를 표시하는 창이 뜨기 시작했다. 안전하다고 표시.

- 적십자에서 인근 고등학교에 임시 쉘터 설치를 완료했다.

- 지역 호텔들에서 각종 혜택을 공지하기 시작했다. 지역 주민에 대한 요금 할인 부터 애완동물과 함께 숙박하였을 때 부과되는 수수료 면제 등이 발표되었다.

- 넥스트도어(지역커뮤니티서비스), 페이스북 카페 등에서 구호 물품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었다.

- 일부 주민들은 물, 게토레이 등을 소방관들에게 전달하기 시작했다. 이때 소방통제센터는 인근 공원에 차려졌다.

- 페이스북에 자원봉사 맵이 뜬다. 사람들이 자신이 제공할 수 있는 것을 적으면 위치정보까지 함께 표시되었다. 거창하진 않지만  한가족 저녁식사  제공, 아이옷 3벌 제공 가능 등 정말 사소한 자원봉사들이 조직화 되었다.

- 결국 400명 이상의 소방관이 투입되어 화재 진압 완료.

- 여전히 시 당국에서는 조사 및 대책 수립 중이다.

- 이후 반스앤노블(서점)에서 결제할 때마다 소방관에게 물을 기부하는데 동참할 것인지를 묻기 시작했다.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당국과 협조하여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들이 감동적이다. 평상시는 잘 못느끼다가 위기상황에서 공동체가 움직이는 것을 보면 선진국은 선진국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한국으로 돌아간다면시민사회영역에서 이런 지역 시민 공동체를 만드는데 참여하고 싶다.



'1. 세상 읽기(시사에 대한 내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불에 대처하는 지역 공동체  (0) 2018.06.05
E3 2013  (0) 2013.06.22
넥서스 7...한컴..  (0) 2012.08.06
큰놈 작은놈.  (0) 2011.08.23
[발번역] 5년뒤 우리는 어디에 있을까?  (1) 2010.04.02
시간을 찾아라!  (0) 2009.09.18

+ Recent posts